신정아 보도, 공정성을 잃지 말자 -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 관련 뉴스는 쉬쉬?



누드사진에는 빛의 속도, 한나라당 관련설에는 거북이 걸음

며칠 전, 우리 모두를 경악케 했던 신정아씨의 누드사진 파문은, 이미 전설속으로 흘러들어갔다. 언론사에 길이 남을 치욕이라고 생각한다.

바로 그 날, 조중동 인터넷판은 어김없이 그 누드사진이 실린 신문을 사진으로 찍거나 (이런 보도가 있다니 놀라웠다) 사진을 제공받아서 바로 자사 사이트 메인에 걸어주는 센스를 발휘했다. 덕분에 이 소식을 재빨리 알리는데 큰 공을 세웠다. 그런데, 비난의 여론이 들끓자 메인에서 내리는 헤프닝도 있었다. 하지만, 많은 블로거들의 캡처 사진에 이미 증거가 남아 버렸다.

정말 빛의 속도였다.

그리고, 신정아씨가 귀국한 이후로는 '무엇을 먹고 싶어했는지, 웃었는지 울었는지, 어떤 과정을 거쳐서 병원에서 검사를 받는지...' 밀착 보도를 하고 있다. 거의 이등병 따라다니는 교육군번(이런게 요즘엔 없다고 알고 있다..) 처럼, "웃기라도 하면 대서특필"하려는 듯 보인다.

매일매일 어떤 의혹이 나오면, 신문들이 서로 다투듯이 의혹을 파헤치는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놀라운 일이며, 언론으로서 사명을 다하는 듯 보인다. 국가가 희미하게 수사할 수 없도록 계속 압박을 하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하지만, 오늘 아래의 기사는 이상하리만큼 가려져 있었다.

신정아,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 등과 정기 모임  [쿠키뉴스] 2007.9.20

http://news.media.daum.net/politics/others/200709/20/kukinews/v18207896.html

(일부발췌)

각계 고위층의 비호의혹을 받고 있는 신정아씨가 정·재계 유력인사 및 학계, 언론계 인사들과 매월 정기적인 모임을 가져온 사실이 19일 확인됐다. 특히 신씨는 한나라당 대변인인 나경원 의원과 수 년간 교류해온 것으로 밝혀져 유력 정치인과의 친분관계가 처음으로 드러났다.

신씨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서부지검과 관계자들에 따르면 신씨는 약 3년전부터 매월 ‘포야’라는 이름의 친목회를 통해 사회 지도층급 인사들과 남다른 인맥을 쌓아왔다. 10명 이상인 이 모임에는 나 대변인을 비롯해 왕윤종 SK텔레콤 상무, 윤재승 대웅제약 부회장, 김승수 CJ그룹 부사장, KBS 9시뉴스 앵커 출신인 이병혜 명지대 디지털미디어학과장, 정서용 고려대 국제학부 교수 등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간지 부장 K씨도 이 모임 멤버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략)

나 의원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바빠서 포야 모임에 1년에 2, 3번 정도 나갔다”면서 “신씨가 싹싹하고 착해 내가 잘 아는 남자 후배와 만남을 주선해주기도 했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나한테는 한번도 뭘 부탁한 적이 없다”면서 “모임에서 다같이 알고 지내니까 전화도 가끔하고 그런 정도이고, 사생활 같은 부분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분명히 '특종'이라고 생각할 만한 놀라운 사건이다. 단지 청와대 뿐만 아니라 사회 각계 각층에 줄을 대고 있었던 것이라는 의혹은 당연히 있었다. 그리고, 그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해주는 아주 좋은 뉴스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뉴스는 '한나라당'이라는 단어가 들어감에 따라서, 다른 신문들에게서 냉대를 받는 모양이다.



만약, 한나라당이 아니라 통합신당이었다면?

기사에는 연속성이 있다. 한참 정부와의 유착관계를 보도하고 있는데, 난데없이 한나라당이라니. 이건 말이 안된다. 그래서 무시했다...가 아마도 논리일 듯 보인다.

그러니, 한나라당 대변인이 아니라 통합신당 대변인이 끼어있어야 뉴스거리가 되는 것이다. 그냥 묻고 가면 된다는 뜻이다.

하지만, 그렇지 못했다.

국민일보의 인터넷 뉴스인 쿠키뉴스의 위력은 그리 크지 못하다. 그런데, 이 뉴스가 야후에서 좀 크게 다루어주면 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미디어 2007.9.20. 오후1시경


하지만, 대부분 포털 뉴스도 그렇고, 조중동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관련기사를 보기가 힘들었다. 아마도, 이 뉴스는 그냥 묻혀버릴 가능성이 크다.

(추가기사) Daum 메인화면에는 아래와 같이 기사를 노출하고 있다. (2007.9.20. 오후4시 현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Daum 메인


기사최종링크 : http://news.media.daum.net/society/affair/200709/20/kukminilbo/v18213175.html

하지만, 1시간도 못되어서 기사는 내려갔다. (2007.9.20. 오후5시 현재 추가 기사)
(추가기사 끝.)


비율의 차이일까? 특종일지도 모릅니다!

워낙 청와대 관련설이 사안이 크고, 이미 변전실장의 혐의가 유력시되고 있으므로, 다른 분야 사람들의 관련성 자체는 별로 큰 '기사거리'가 되지 않아서일까?

아니면, 한나라당이라는 껄끄러운 단어 때문일까?

나는, 우리나라 기자님들의 인격으로 미루어보아, 분명히 '비율' 때문이리라 믿는다.

하지만, 이 사안은 새로운 폭발력을 가지고 있을지 모르는 신호탄이 될 수 있을것만 같다. 한마디로 '특종'냄새가 난다는 뜻이다. (뭐, 기자님들만 특종냄새를 맡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파헤치는김에 시원하게!

이제 " 검찰도 못믿겠다, 짜고치는 고스톱"이란 소리가 곳곳에서 솔솔 나오고 있다. 결국 특검으로 갈 것 같다. 특검으로 가든, 어디로 가든, 아무런 의혹없이 다 파헤쳐주기 바란다. 과거 몇몇 사건을 보면, 분명히 뭔가 있는 것 같은데, 막판에 가서 흐지부지 한 것이 한 두번이 아니었다.

이번에는 그렇게 못하도록 언론들이 발에 땀나게 뛰어다니면서 자료를 확보하고, 여야를 막론하고 그 '커넥션'을 찾아내기를 바란다.

솔직히 우리 기자님들은 정치 중립을 선언하신 분들이므로, 그것이 어느 당에 유리하거나 불리하다고 기사를 쓰고 안쓰고 그러지는 않으리라고 믿는다.

신정아씨 사건으로 인해서 자기 학력을 스스로 밝히는 사건도 일어났고, 너도나도 가짜 박사, 가짜 교수들을 찾아내기 시작했다. 마치 황우석 논쟁때 논문 조작에 대한 경종을 울렸듯이, 이번에도 이 사건을 통해서 우리나라의 '투명성'을 확보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아마도, 신정아씨 사건을 제대로 해결하면 우리나라의 '자정능력'이 세계에서 인정받지 않을까?

자, 파헤쳐 주시라! 시원하게! 하지만... 공정하게!


세상을 바꾸는 작은 외침
한글로
. 2007.9.20.
www.hangulo.kr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글쓴이 : 한글로
트랙백 7 : 댓글 91                  

BLOG main image
한글로-작은 목소리가 모이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hangulo.kr 2008년부터는 미디어 한글로에서 뵙겠습니다. media.hangulo.net by 한글로
미디어 한글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실종아동 제대로 찾기 (4)
점자-두뇌 트레이닝 (3)
미디어 바로보기 (21)
세금 똑바로 써라! (14)
세상에 헛발질 하기 (79)
같이 사는 세상 (17)
IT.. 그냥 재미로 (7)
뚜벅이 세상 (대중교통) (8)
주저리주저리 (17)
Total : 1,883,912
Today : 11 Yesterday : 123